나홀로 쿠킹

[샐러드]초간단 곤약 샐러드 -2-

COOKING


곤약 샐러드
마요네즈와 메추리알


후...
이틀 연속으로 저녁을
실곤약으로 먹으려니 솔직히 질린다.
곤약 자체가 무맛이다보니
소스나 양념이 없으면 먹기가 힘들다.

하지만 오늘은 다른 레시피로
즐거움을 줘볼까 한다.
즐겁지 않다.
고기먹고 싶다.

단백질을 보충은 달걀이 최고.
조리방법도 제일 쉬운 달걀이 최고.

하지만 달걀한판이 8500원인 관계로
한판에 2천원도 안되는 영양메추리알로 대채함.
메추리알 한판 다먹을 수 있을것 같음.
당연한 소리인듯.

오늘의 준비물

어제 먹다 남은 오이, 실곤약, 메추리알 한판.

메추리알은 겁나 빨리 익기 때문에

메추리알을 찬물에 미리 넣고 불을 켠다.

5분이면 익기 때문에 옆에서 지키고 서있는다.



메추리알을 넣고나서 바로 곤약을 데칠 물을 올린다.
곤약은 식초를 2큰술 넣고 살짝 끓인다.

역시 곤약 구린내는 싫다.

끓고나서 찬물에 행궈 건져놓는다.


물이 끓고 5분정도 후에

불을 끄고 끓인물을 버리고 찬물에 행군다.

찬물에 행구는 이유는

뜨거운 상태의 달걀이 찬물을 만나면

달걀막이 잘 분리된다고 한다.


그때를 노려 껍질을 후두둑 깐다.

대충 10알정도면 배가 찬다.

망가진 메추리알은 뱃속으로 버린다.



오이는 어제와 다르게 채를 썰어본다.

씨를 버리는게 넘나 귀찮은 관계로

채를 촵촵촵 썰었다.


오늘의 드레싱은 마요네즈.
초간단이다.

여기에 간을 맞추기 위해 소금을 살짝 뿌린다.
그리고 향을 위해 후추를 조금 뿌린다.


여기서 약간의 꾸르팁.

1. 쯔유를 1큰술 넣으면 굉장히 맛있음.
마요네즈와 간장의 조합.
이건뭐 말이 필요없다.

2. 맛살을 찢어넣는다.
급식에 나오는 마요네즈 샐러드같은 느낌이난다.

마요네즈고소함과 맛살의 짭조름함이 조화롭다.

곤약은 저칼로리지만

드레싱이 고칼로리라

다이어트식으로는 무리.

마음의 안식을위해 면이라도 곤약을 택해본다.


국수먹고 싶을 땐 실곤약이 매우 도움이 된다.
밀가루 걱정 안해도 되고 면을 먹는다는

자기합리화를 할 수 있다.

오독오독한 식감도 나름 만족스럽다.

[샐러드]초간단 곤약 샐러드 -1-

COOKING

곤약 샐러드
부추와 오이


요새 다이어트 한답시고
저녁을 저칼로리로 먹고자
실곤약을 두봉지를 사왔다.

면은 먹고싶은데
밀가루를 저녁에 먹기엔
양심상 허락하지 않았다.

마침 오이랑
샐러드용 부추가 있어서
사용하기로 했다.

준미물 완전 초간단.
오이, 부추, 실곤약
끝.

오늘은 좀 심하게 재료가 없어보이지만
요리하기도 귀찮고
불을 최대한 사용하지 않고 싶어서
가열을 안해도 되는 재료만 선택함.

어쩌다보니 너무 초록초록해서
식욕이 떨어질거 같지만
무슨소리.
요리를 하는 와중에 너무 배고파서
오이를 뜯어먹을뻔 했다.


향긋한 오이껍질을  촵촵 벗기고
가운데에 씨를 긁어낸다.

숟가락으로 긁어내도 좋고
위험하지만 스킬이 있다면 칼로 긁어내도 좋다.
나는 설겆이 하기싫어서 그냥 칼로 긁는다.

그리고 한입크기로 자잘자잘 썬다.


부추는 흐르는물에 씻어서
 검지손가락 두마디 정도로 썬다.

집에 있는 부추가 마침 샐러드용 부추여서
그냥 씻어서 바로 먹어도 좋은데
일반 부추는 좀 더 잘게 썰어 넣는게 좋을거 같다.
안그럼 먹다가 매울듯.

그냥 부추를 쓴다면 아마도
목구멍에서 부터 올라오는 파향을 느낄 수 있을것이다.

막간에 샐러드드레싱을 만든다.
오늘의 소스는 오리엔탈드레싱.

물론 사먹는게 젤 간단하고 맛있음.
하지만 오늘은 직접 만들어보기로함.


드레싱 준비물
올리브유, 간장, 식초, 설탕

오늘은 1인분이기 때문에
숟가락은 티스푼으로 정밀하게 계량한다.

1인분 소스를 만들 때 밥숟가락은
자칫잘못하면 양이 많아서 남을 수 있기 때문에
티스푼으로 하는게 적당하다.
너무 작은거말고 적당한 티스푼으로 할것.


곤약은 봉지에 있는 냄새나는 물을 버리고
식초 2큰술 넣고 15초정도 삶는다.

식초를 넣어야 구린내가 없어진다.
그리고 찬물에 씻어내면
끝.

곤약먹을 때마다 냄새 때문에
이걸 꼭 먹어야 되는지 되돌아보게 만든다.

그것을 꾹 참고 15초의 인고의 시간을 보내면
오독오독한 면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올리브유, 간장, 식초는 각각 2스푼씩 넣음.
설탕은 0.5스푼 정도만 넣어도 됨.

오늘도 소스는 간단하다.
소스가 간단해야 기다림의 시간이 단축된다.
집에서 만드는 오리엔탈소스이므로
어느정도 맛의 흉내만 낼 정도로만 만들기로 한다.


뽀얀 실곤약이다.
뭔가 찰진 느낌이다. 실제로도 찰지지만. 하핫.


부추와 오이를 담고 소스를 뿌린다.
잘비벼먹는다.

오리엔탈드레싱이 참 잘만들어졌다.
의외로 곤약, 오이, 부추와 잘어울렸다.
간장베이스라서 그런지 짭쪼름한게
입에 착 달라붙는다.
시큼한 맛이 식욕을 돋군다.

곤약이 다이어트 식품으로 좋은게
면과 같은 생김새에 칼로리는 낮고
아삭한 식감이 더해져서
씹는 느낌도 확실히 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의 양엔 차지 않는다는것이 함정.
오이를 조금 더 넣을껄 그랬나 싶다.

의외의 레시피를 발견한거 같아서 뿌듯.
맛있어서 기쁨.

하지만 역시 오리엔탈소스는 사먹는것이 좋겠다.




[밑반찬] 곤약 간장조림

COOKING

곤약 간장조림

메추리알과 함께


오늘도 역시 만만한 곤약으로
밑반찬을 만들어 본다.

곤약만 넣기엔 좀 심심해서
메추리알도 넣어보기로 했다.

약간 장조림 느낌이 날거 같지만
다르다고 우겨본다.

사실 장조림은 난이도가 높음.
국물, 고기, 간장양념이 은근히 쉽지 않음.
그에비해 곤약 간장조림은 그냥 간장만 넣고 졸이면 된다.
양념도 어렵지 않고 최대한 간단한 밑반찬으로 만들 수 있다.

이번엔 묵처럼 생긴 곤약을 준비했다.
이번에 산건 한번 해먹을 양만 하려고 작은 곤약을 샀다.
메추리알도 한판만 준비 했다.

먼저 곤약을 준비해본다.

곤약을 깍뚝 썰기를 한다.

한입에 쏙 들어갈 정도로 작게 썬다.


끓일 물에 식초를 넣어서 데친다.

부글부글 끓으면 건져서

흐르는 찬물에 씻어서 건져서 식힌다.


그리고 베이스가될 국물을 끓인다.

물컵으로 한컵반을 넣었는데 나중에 국물이 좀 많았다.

그냥 한컵만 넣고 졸이면 충분할거 같다.


초간단이기 때문에 다시마 한장만 넣는다.

그냥 맹물에 해도 좋지만 다시마가 들어가면 감칠맛이 생긴다.

쯔유를 넣을거기 때문에 다시다가 좋다.


옆칸에선 메추리알이 열심히 끓고 있다.

5분정도면 다 끓으니 달걀 삶을 때 처럼

오래 삶지 않아도 된다.


메추리알도 뜨거운물을 버리고 찬물에 바로 식히면

껍질을 벗기기 쉬워진다.

달걀막과 껍질 사이가 잘 떨어지기 때문이다.


소스를 만들어볼 차례.

간장 계량은 소주잔을 기준으로 한다.


초간단 간장 조림양념.

간장2, 쯔유0.8~1.

쯔유는 많이 넣으면 향이 강해서

간장의 반정도만 넣으면 좋을 것 같다.


같은 간장사진 같지만 다르다.

양도 비슷한것 같지만 나름

계산에 의한 계량이다.


올리고당은 대충 냄비 두바퀴 정도 돌리고

설탕은 2큰술 넣으면 된다.


올리고당과 설탕을 다 넣는이유는

설탕은 간장의 짠맛과 쓴맛을 완화해줘서 넣는것이고

올리고당은 설탕을 많이 안넣게 해주는 방지턱 같다고 해야되나.

암튼 설탕 싫으면 올리고당 4바퀴 돌린다.

단맛이 싫으면 틈틈이 맛을 봐가면서 넣는다.


냄비에 간장 소스를 만들고

잘 섞이라고 휘휘저어준다.


곤약과 메추리알도 넣는다.

그리고 간장이 팔팔 끓어오르면

중불로 줄이고 국물이 졸아들때까지 끓인다.


국물이 많이 졸아들고

곤약이 갈색이 되면 불을 끄고 좀 더 식힌다.


짜잔.

다 식히고 반찬 그릇에 담았을 때 한 컷.

간단하지만 진짜 맛있다.


장조림을 하기 번거롭기 때문에

가끔 해먹는데 오늘은 쯔유를 넣어서

향도 좋고 맛도 좋은거 같다.


국물에 밥비벼 먹어도 좋을만큼 잘됬다.

초간단 밑반찬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