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지 탕탕이

산낙지



싱싱한 산낙지가 들어왔다는 소식을 듣고

헐레벌떡 수산물가게로 갔다.


집앞이 시장이라서 너무 좋다.

퇴근하면서 오늘은 뭐 있나 둘러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래서 오늘은 산낙지로 탕탕이를 해먹기로 했다.

만원에 4마리 겟.


먼저 준비물소개.

준비물 매우 심플하다.

매실맥2큰술

마늘 1/2큰술

소금1/3큰술

참기름2큰술

계란 노른자1개


준비는 끝났다.

자 이제 게임을 시작해 볼까.


낙지 탕탕이는 낙지가 시작과 끝이기 때문에

손질에 혼신의 힘을 다한다.


산낙지 두마리를 준비한다.

안녕?

세수하자 얘들아.

확대


국내산 산낙지에다가 깨끗한 상태이기 때문에

밀가루나 기타 귀찮은 세척은 넘어가기로 했다.


흐르는 물에 머리카락 물짜듯이

죽죽 쓸어내리면된다.


쓸어내리면서 미끌미끌한게 

많이 없어 졌다 싶으면 세척을끝낸다.


그리고 숨이 죽는다.

그러면 내장을 빼내고 손질을 하면 된다.



머리를 자르고

뒤집어 까면 내장이 달려있는데

깨끗이 떼어내면 된다.


다리는 가지런히 모아서

손가락 두마디 정도로 자른다.


그리고 탕탕탕탕 내리치면

아래와같이 된다.



곤죽이된 낙지....

나는 오독오독 씹는 식감을 좋아해서

이정도가 딱 좋다.


만약 너무 크다 싶으면

탕탕탕탕 더 때려주면 된다.



대가리도 같이 잘려 곱게 담긴 모습니다.

후후후



매실액을 쪼로록 뿌리고



내가 좋아하는 마늘다진것을 투척한다.



간을 맞추기 위해서 소금을 넣는다.

왤케 굵은 소금처럼 나왔지....

(고운소금 넣어도 됩니다.)



계란 노른자만 쏙 골라서 넣어준다.

나는.... 터져버렸다 ㅠㅠ

예쁘게 찍고 싶었는데!!!!!



마지막으로 정신나간 샷.

참을성이 바닥나서 참기름 넣는 샷을 대충찍었나보다.

환장....

사진에서도 느껴지는 급한마음...

쪼로록.

참기름이 화룡점정.



쉐킷쉐킷 해주면 진심 황금 빛깔의 자작한 국물과 함께

침이 고인다....


자작한 국물 때문에 후루룩 넘어가는 부드러움과

싱싱한 산낙지의 오독오독한 식감.

참기름의 고소함과

알싸한 마늘의 향을 감싸주는 노른자때문에

10분도 안되서 다먹은듯.


준비는 30분 먹는덴 10분도 안걸린다.


참 맛있다. 국내산 산낙지 꼭 탕탕이 해서 드시길.

비쥬네일 패디큐어

여름이니까 패디큐어




여름엔 패디큐어지요.

손 기본관리를 받으러가는 길에

겸사겸사 페디큐어까지 받기로 결심.


홍대까지 패디큐어를 받으러 갑니다.

왜냐면 내가가본 네일샵중에

제일 잘 하니까요.


디자인도 깔꼬름하면서도

예쁘니까 토요일에도 홍대까지 갑니다.


내부샷으로 시작해봅니다.

오늘도 화사한 비쥬네일.


저번주 토요일 오전에 갔다 왔는데

오전이라 그런지 손님이 없었땅.

내가 케어를 받는 도중에 손님이 오셨땅.


이번엔 패디큐어를 받을 것이기 때문에 의자에 올라간다.

얏호.


인생 첫 패디큐어라 두근두근.

맨발 보이는게 왠지 부끄러워서

그동안 패디큐어를 안했는데

왠지 비쥬네일에선 받아봐야될거 같은 느낌.


이달의 디자인.

크게보는 디자인.

손이 떨려서 흔들린 느낌.

하지만 아름다움은 흔들리지 않는다.


이번에 받은 디자인은 2번인데

컬러체인지함.


연두를 별로 안좋아 해서 다른색으로 변경.


오늘은 손젤은 못했지만

월급타면 다시 받으러가야지!!!!


결혼하는 친구도 없고

내가 결혼할 예정도 없지만

예쁘니까 찍는다.


저번에 아무이유없이 웨딩네일을 받고나서부터

원장님께서는 자꾸 웨딩네일을 보여주신다.

이유는 알것같지만 잘 모르겠다. 


큐빅이 많이 박혀있으니까 넘나 예쁘다.

눈이 자꾸가게 만드는 디자인인듯.

웨딩네일도 비쥬네일.


가격에 약간의 변동이 있어서

가격표를 다시 찍어서 올린다.

최신버전의 가격표.


그리고 개인화일로 모두 변경하셨다.

바로 눈앞에서 새 화일을 꺼내주셔서

맴이 놓임.


역시 고객을 생각하는 비쥬네일.

아주 칭찬해~!!


집에와서 깨끗하게 발을 씻고 한샷.

새끼발가락에는 점을 찍은듯하다.

디자인 깔끔하고 색상도 마음에 든다.


날 좋은날 정오에 산책나와서 찍은 사진.

카메라를 가져오신 과장님의 연습대상이 되었지만

잘나온거 같아서 같이 올림.


흰색 신발을 신으니까 넘나 예쁘다.

넘나 예쁘다. 만족만족 대만족.


월급이 나오면 또 탕진하러 가야할듯.


여름엔 패디큐어.

패디큐어는 비쥬네일에서.

다이어트 식단

닭가슴살 배추무침




요새 다이어트 중이라 맛있는 요리를 올릴 수 없다.

그래서 다이어트 식단중에

좀 특이하거나 맛있었던 식단을 올리려고 한다.


주된 야채는 양상추인데

10일동안 하루 2끼를 양상추만 먹다보니

뭔가 다른 야채가 없을까 생각 해보다가

보쌈이 먹고 싶어서 속배추를 샀다.


뭔가 앞뒤가 안맞지만 속배추를 샀다.

치팅데이에 보쌈먹으려고...


속배추가 작아보여도

굉장히 촘촘하게 잎이 많아서

2일째 먹고 있는데도 많이 남아있다.


오늘은 저녁에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소개한다.


닭가슴살 120g , 속배추 3장 반

나는닭 청양고추맛이 제일 맛있는거 같다.

속배추는 더 많이 해도 되지만

3~4장은 해야 배가 고프지 않다.


그리고 아삭한 식감 때문에

뭔가를 씹고 있다는 느낌이 많이 든다.

포만감도 좋은 식재료다.


소스재료는 간단하다.

역시 1인분이니까 티스푼으로 계량한다.

겨자 2티스푼, 간장 2티스푼, 식초 2티스푼, 마요네즈 2티스푼.

마요네즈가 걱정되면 조금만 넣기.

근데 넣으니까 겨자의 톡 쏘는 맛을 좀 중화시켜주는거 같다.



배추는 채를 썰어야 되는데

그전에 반으로 잘라서 채를 썰어야 

먹기 좋은 크기로 썰 수 있다.


이파리 부분과 줄기부분을 골고루 썰기 위해서는

비스듬히 썰어야 된다.

나름 골고루 채썰기가 된다.


닭가슴살은 손으로 잘게 찢어서

배추위에 살포시 얹어준다.


나는닭에서 나오는 가슴살은

다 부드러워서 결대로 찢어도

촉촉하고 맛이 좋다.

다 부드럽고 맛나다.


위에 겨자소스를 뿌리면 끝이다.

너무 노랗게 찍혔는데

실제로도 노랗다. 하핫

매운냄새가 바로 올라오는데

맛있겠다.


생각보다 맛있다.

겨자의 알싸함은 마요네즈 때문에

거의 없고 간장의 짭쪼름한 맛에

간이 딱 좋다.


배추의 아삭함과 닭가슴살의 부드러운 식감이

매우 조화롭다.

간단하지만 밸런스가 좋은거 같다.

전체적인 칼로리가 높지 않아서 만족.


종종 해먹어야 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