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돌박이 메밀 샐러드
차돌박이 & 메밀면



면과 고기의 조합은 항상 옳다.
오늘도 초간단 샐러드.
초간단 면요리를 해보도록 한다.

저녁엔 늘 간단하게 먹고싶은데
뭔가 부담되는 요리는 양심상 좀 그렇고
고기는 먹고싶을 때 이런게 딱 좋다.

느낌상 고칼로리 일거 같지 않은 요리.
그런 요리가 참 좋더라.

오늘도 준비물은 집에있는 것으로.

메인 재료인 차돌박이는 있으면 좋고 없으면 산다.

메밀면 대신에 소면으로 해도 상관은 없다.


일단 고기는 구워서 기름을 뺀다.

차돌박이가 기름이 너무 많아서

소스향이나 야채의 식감을 해치기 때문에

기름을 빼놓아햐 한다.

겸사겸사 뜨거움을 식히기도 좋다.


양파는 능력껏 최대한 얇게 썰어서 물에 담궈놓는다.

오늘은 빼먹지 않고 제때 넣어먹을 테다!!!!!


  

쯔유 소스는 아주 간단하다.

진간장2, 쯔유1, 설탕1, 식초1

쯔유향이 은근히 나면서 간이 딱 맞음.

역시 간장소스는 실패를 할 수가 없다.


원래는 면을 끓이면서 소스를 만드는데

메밀면은 그렇게 하기 좀 위험하다.

빨리 퍼지기 때문에 틈틈이 면을 확인한다.

바글바글 끓으면 찬물에 행궈서 면발의 쫄깃함을 살린다.

오늘은 면이 떡되지 않았다. 기쁨.

면을 잘 담아서 야채를 얹는다.

화룡점정으로 차돌박이를 뙇 얹어서 소스를 뿌린다.

꺄!!! 소스맛과 차돌박이의 향이 무척 잘어울린다.

생각치도 못한 조화로움에 기분조아져쓰!!

오늘도 저녁을 푸짐하게 먹은거 같다.

가볍게는 개뿔. 포만감이 꽉찬다.

오늘도 맛있는 저녁.


+ Recent posts